Browsing

GONGGAM & KINFOLKS

공감 건축사사무소는 2012년 KINFOLKS STUDIO와 ㈜공감건축사사무소로 시작되었다. 2012년도부터 한국 도시주거의 새로운 대안을 찾기 시작했으며, 척박한 건설환경에서 젊은 건축가의 역할과 자립을 위한 방법과 대안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2012년 이전의 서울은 정부 및 건설사 주도의 공동주택과 집장사가 지은 도시형생활주택을 주축으로 소수의 상류층만이 건축가가 지은 고급 단독주택을 선택하여 살고 있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공동주택과 도시형생활주택에서 살고 있으며, 개인이 땅을 사서 집을 짓는 경우가 드물었다. 우리는 이런 도시환경에서 중간영역의 새로운 주거 모델을 만들고자 일본에서 지어진 협소주택을 착안하여 한국형 협소주택(積恩集)을 만들기 시작했다. 積恩集(협소주택)은 고급 단독주택과 저렴한 도시형생활주택의 중간영역으로, 고급주택에서 사용한 디자인과 디테일을 많은 사람들이 생활하고, 경험할 수 있게끔 디자인 된 주택이다. 기존의 공동주택이 1개의 대형사무실에서 다수의 필지를 계획한 주거형태였다면, 積恩集(협소주택)의 활성화는 젊은 건축가들이 여러 필지에 다양한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실험적 장을 마련해줄 것이라 생각한다. 이러한 시도를 통해 우리나라의 건축환경 개선과 도시주거의 다양성이 확보될 것으로 생각한다.

GONGGAM & KINFOLKS는 2012년도에 새로운 도시주거 대안으로 積恩集 H4912를 발표하고, 매년 다수의 협소주택과 다양한 용도의 건축을 작업하고 있다. 2017년, 부산 동래구 안락동에 지은 積恩集 BDA63297은 동래건축문화상 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앞으로 개별의 건축을 집합의 건축으로 확장하고, 새로운 도시주거모델 대안, 빈집마을, 건축학교, 매거진 등 다양한 형태의 실험을 진행중이며, 다각적 시선에서 도시재생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GONGGAM&KINFOLKS was established as two firms, Kinfolks Studio and Gonggam Architects Co. Ltd. in 2012. Since 2012, we have endeavored to look for an alternative option for Korean urban residential type. Alongside with it, we have agonized over the issue related to the role of the young architects and their independence within poor built environment industry in Korea.

Before 2012, most of the residential buildings were overwhelmed by apartment buildings which were planned and designed by the major developers and government. Following the apartments, three to four level multi-unit residential buildings which are commonly called as ‘Korean Villa’ were the second most common and popular residential type as they were regarded as a good form of investment. It was very rare case for the majority people to buy a plot of a land and build a house designed by an architect, henceforth, they lived in these two forms of residential building. Only few affluent people were able to dwell in the houses designed by architects. As a respond to this devastating reality, we have started to design Korean version of ‘Micro house’. It was initially motived by Japanese Micro house and transformed to be suited to the conditions in Korea, introducing another option of residential type in the urban area. I would like to say the form of ‘Micro house’ is the ideal compromise between high-end residential and affordable multi-unit residential building. The details of the high-end houses are applied to the design of Micro houses for those regular people to experience and dwell in.

 

| 이 용 의 Youngeui Lee | 공감건축사사무소 소장 Principle in Gonggam Architecture & Kinfolks Studio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및 동대학원 졸업하고, 유신건축, 간삼건축 및 김영준도시건축에서 실무를 쌓았다. 2012년도 積恩集(협소주택) 프로젝트 실험을 위해 부동산 경매에 참여하여 후암동에 18평의 작은 땅을 낙찰 받아 첫 프로젝트 積恩集 H4912를 진행했다.
앞으로 건축을 부동산이 아닌 공적 개념의 건축문화로 변화시키고자, 건축가의 사회적 역할과 건축의 문화적 측면에 관심을 갖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Young-eui Lee received a Master of Architecture and bachelor of Architecture from Seoul National Technology University. He worked in Yooshin Architects, Gansam Architects and Kim Young Joon Urban design before establishing Gonggam Architecture. He has participated in an auction to won a plot of land in Hooam-dong for his first experimental Micro house project. It is his first ever built Small house, H4912. To transform the image of residential building from ‘property’ to ‘collective cultural asset’ in Korean society, he runs projects, emphasizing on the responsibility of architects in the society and the impact of architecture that would have on our culture.

 

| 최 연 정 Yeonjung Choi | Project Manager in Gonggam Architecture & Kinfolks Studio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건축을 전공하고, 창조건축에서 실무를 쌓았다. 積恩集 H4912협소주택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다수의 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이용의소장, 송기덕 소장과 함께 공감건축사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도시와 사람들의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상업 및 업무시설 등에 관심이 많으며, 도시적 맥락에서 건축법과의 관계와 행정제도에 관하여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Yeon-Jung Choi received a bachelor of Architecture from Seoul National Technology University and started her career as an architect in Changjo Architects. She is running Gonggam Architecture with Ki-Deok Song and Yong Eui Lee. She shows profound interest in the commercial building and work place which can create the movements of people and urban area. She is currently undergoing a research on the relationship with building code and administrative regulation in urban scale.

 

| 송 기 덕 Kideok Song | Project Manager in Gonggam Architecture & Kinfolks Studio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천일건축에서 다수의 현상설계와 공동주택 계획을 통해 실무 경력을 쌓았으며 2015년 공감건축사사무소에 입사했다. 세대의 변화와 장소성으로 인하여 점차 변화되고 있는 도심의 주거 형태, 그리고 서울의 낙후지역에 대한 도시재생의 해법과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관심이 깊다.

Ki-deok Song received a Master of Architecture and bachelor of Architecture from Seoul National Technology University. Before joining Gonggam & Kinfolk, He participated in various competitions and worked on many multi-unit residential projects in Cheonil Architects. He has huge interest in the residential types in urban area. He is, also, interested in the architectural solution and direction for the underdeveloped village in Seoul. Hence, he is actively researching on the new vision.

 

적은집 積恩集 S1927

글_공감건축사사무소 GONGGAM & KINFOLKS 석관동의 어제와 오늘 1970년대 어느 즈음, 기존의 골목길을 유지한 상태에서 토지구획 정리 사업이 실시됐다. 이로 인해 석관동 곳곳에는…

적은집 積恩集 H4912

글_공감건축사사무소 GONGGAM & KINFOLKS 공동주택에 거주한다는 것은 서울에 사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공동주택에서 살고 있다. 정확히는 건축물 용도에 따른 공동주택보다 공동주택이 만들어낸 단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