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 집 Long House

진 집 Long House

  • Architects건축사무소
    모도 건축사사무소 modo architect office
  • Architect in Charge책임 건축가
    김경희 Kyunghee Kim, 이충기 Chungkee Lee
  • Design team디자인팀
    이응락 Eungrak Lee, 이솔매 Solmoe Lee
  • Location건물 위치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Beomeo-dong, Suseong-gu, Daegu, Korea
  • Building use용도
    단독주택 Single Family House
  • Site area대지면적
    585.80㎡
  • Built area건축면적
    161.47㎡
  • Total floor area연면적
    284.69㎡
  • Building scope규모
    지상2층 2F
  • Building to land ratio건폐율
    27.56%
  • Floor area ratio용적율
    48.60%
  • Main structure주요 구조
    철근콘크리트 RC, 철골조 Steel frame
  • Exterior finish외장 마감재
    치장 벽돌 Design Bricks
  • Year completed완공연도
    2015
  • Photographs사진
    신경섭 Kyungsub Shin
ⓒKyungsub Shin

글_ 모도 건축사사무소 modo architect office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을 만들다
이 집의 대지는 대구 도심에서 벗어난 신주거단지에 자리잡고 있다. 1970~80년대 조성된 단독주택 지역이었으나 다가구와 다세대 주택으로 서서히 변화하고 있는 곳이다. 주변에 새로이 들어선 아파트에 비해 다소 낡아 보이기도 하지만 골목길의 풍경은 이 곳이 잘 조성된 단독주택지역이었음을 알아볼 수 있다.

ⓒKyungsub Shin

‘진 집’(질다는 길다의 경상도식 표현_편집자주)은 남쪽으로 길게 면한 단순한 직사각형 형태의 긴 집을 짓고자 하는 건축주의 바램에 따라 계획되었다. 장식이나 치장을 배제하고 생활에 필요한 것, 꼭 있었으면 하는 공간만으로 구성했다.

Elevation ⓒmodo architect office
Section ⓒmodo architect office
ⓒKyungsub Shin

1층은 공용공간으로, 2층은 사적인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남쪽으로 향한 전면부는 서비스를 받는 공간 (served space), 북쪽에 위치한 후면부의 실들은 서비스를 하는 공간 (servant space)이 되도록 배치돼 있다.

ⓒKyungsub Shin
ⓒKyungsub Shin
ⓒKyungsub Shin

서측의 도로에서 대문으로 들어가면 북쪽의 기다란 마당을 따라 현관까지 이어진다. 현관의 어두운 공간을 통과해 복도를 지나면 채광과 전망이 트이는 남쪽의 거실로 연결된다. 주방과 면해 있는 식당은 거실과 하나의 공간으로 이뤄져 소통의 중심 공간으로 자리한다. 동쪽 끝에는 2개층 높이의 선룸이 색다른 공간경험을 제공한다. 거실 뒤편에 자리한 계단을 따라 직선으로 오르면 다락방을 가진 두 개의 방으로 연결되고 여기서 75cm를 더 오르면 안방과 옷방, 다실, 기도실을 만나게된다. 기도실은 북쪽의 은은한 빛이 들어오는 경건한 공간이다. 안방과 옷방, 다실은 남쪽으로 향하는데 경사진 천장이 세 개의 실을 연결해 공간의 확장을 유도한다. 안방을 지나 동쪽의 발코니에 이르면 선룸을 내려다볼 수 있다. 선룸의 남쪽에는 마당과의 사이에 완충공간을 두어 아늑함을 극대화한다. 2층의 방과 안방을 나누는 1미터 폭의 중정은 엄격해 보일 수 있는 외관에 편안함을 더해 주는 장치이다.

ⓒKyungsub Shin
ⓒKyungsub Shin
ⓒKyungsub Shin

벽돌, 목재, 콘크리트 등 시간이 지나면서 그 깊이가 더해가는 재료들은 삶과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을 구성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된다.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 추억이 켜켜이 쌓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가득한 ‘진 집’은 시간에 따라 낡아가며 사람이 늙어가는 것과 함께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기억될 것이다.

ⓒKyungsub Shin
ⓒKyungsub Sh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