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서울, 우리가 ‘함께 혼자’ 사는 법

[Space] 숨은 동네 궁정동, 열한 개의 표정 있는 집 '청운광산'
ⓒBRIQUE Magazine
You might also like

프리츠 한센이 말하는 ‘공간을 음미하는 방법’

이수현 프리츠 한센 한국지사장과 이주희 빅라이츠 대표 QnA

가구와 와인이 함께 하는 감각의 공간, ‘프리츠 한센 라운지’

쇼룸과 사무실, F&B가 한 건물에... 두 개의 연립주택을 이어 이국적이면서도 전통적인 분위기 살려

가구 대신 ‘솔루션’을 팝니다

[Edit your space] ③ 도심 접점형 이케아 매장, ‘이케아 플래닝 스튜디오’

우리는 여전히 과정 속에 있다

[Interview] 푸하하하프렌즈와 나눈 집에 관한 대화들

[Review] 내 집 사용 평가서

'집 안에 골목' 건축주가 보내온 집에 관한 짧은 소회

삶을 여행하는 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People] 정범희, 배진희 부부가 말하는 집의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