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º5 MAGAZINE BRIQUE HAPPY HOUSE EUNHYE COMMUNITY HOUSE

저자 매거진브리크 편집팀 | 출판 브리크컴퍼니
도서번호 979-11-960430-7-0_03610 (ISSN 2586-2502)
64 pages | 중철제본 | 250 x 360mm | 2018-12-20
₩19,600

온라인 판매처

링크를 누르시면 해당 사이트로 바로 연결됩니다. 교보문고 인터넷서점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행복주택(HAPPY HOUSE) : 사회초년생·신혼부부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공공임대주택 

 

행복주택(HAPPY HOUSE)은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이다. 청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지역자치단체가 주도해 여러 입지를 고려해 짓는 공동주택이다. 세대 수는 지역마다 다르나 임대료가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낮고,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는 장점에 입소문을 타고 있다. 신혼부부가 입주 후 출산을 하면 10년까지 거주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주인공이 된 안양시 관양구의 행복주택은 젊은 층이 선호하는 역세권에 파격적인 외관디자인과 다양한 아이디어가 담긴 생활밀착형 내부 공유 공간이 이채로와 취재가 이뤄졌다. 기존 공공주택과 달리 젊은 건축가그룹이 참여해 청년층이 선호할만한 색상과 디자인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었다.

그러나 해결해야할 과제는 많았다. 공공임대주택을 바라보는 고정관념, 개별 세대의 공간이 협소한 점, 지역별 입지선호도가 균일하지 않은 점 등은 여전히 행복주택 확산의 걸림돌이 되고 있었다. 주거 안정을 통해 청년층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돕겠다는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관심과 지원이 더 필요함을 확인했다.

 

건축물 개요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로 277
  • 공공임대주택, 56세대. 경기도시공사 시행, 코오롱글로벌 시공
  • 지상 9층+지하 1층. 대지면적 647.2평, 건축면적 182.7평, 연면적 1,232.1평
  • 개별 세대 이외에 다양한 용도의 공유 공간을 갖춘 것이 장점

설계자 : 김도란, 류인근 책임건축가 | 디자인밴드 요앞

김도란은 한양대학교를 졸업하고 공간건축에서 실무를 쌓은 뒤 ‘스튜디오 쁨’을 운영했다. 류인근은 호남대학교를 졸업하고 공간건축에서 실무를 쌓았다. 두 사람은 2013년 디자인밴드 요앞을 함께 설립해 젊은 건축가로서 다양한 실험적 디자인에 도전하며 젊은 건축가로서 새로운 기록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은혜공동체(EUNHYE COMMUNITY HOUSE) : 공동체적 삶을 지향하는 협동조합주택

 

은혜공동체(EUNHYE COMMUNITY HOUSE)는 종교를 기반으로 공동체 생활을 하던 이들이 협동조합을 결성해 지은 커뮤니티 주택이다. 경제적 이유로 단순히 공간을 같이 쓰는 셰어하우스가 아니라 삶의 지향점이 유사한 이들과 함께 살기 위한 집이라 공간 설계가 아주 독특하다.

서울 도봉구에 자리잡은 은혜공동체 1호집은 4개 부족, 총 48명이 산다. 부족은 사회적 가족으로 한 층에서 함께 거주한다. 개인 공간은 침실과 욕실 정도로 최소화하고, 거실을 중심으로 각 층은 ㅁ자 순환구조로 설계돼 부족원들끼리 자연스럽게 어울려 살 수 있도록 했다. 또 부족 간 넘나들며 공유 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집을 공동체 주택이라고 한 이유는 바로 다양한 단체 활동을 지원하는 공간과 운영 프로그램 때문이다. 음악, 독서 등 취미를 바탕으로 한 소그룹 활동 공간에서부터 자녀들을 위한 대안학교가 운영 중이고, 전체가 모여 집체 활동을 할 수 있는 대형 강당도 있다. 또 손님을 위한 게스트하우스도 마련돼 있다.

혈연 가족만이 함께 사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가족과도 함께 살며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이 집 거주자들은 몸소 보여주고자 한다.

 

건축물 개요

  • 서울시 도봉구 도봉로191가길
  • 은혜공동체 협동조합이 지은 1호 공동체집. 4부족, 48명 거주
  • 지상 3층+지하 1층, 대지 155.7평, 건축면적 92.7평, 연면적 300.7평
  • 사회적 가족인 부족별 공동 주거와 공동체를 이어나가기 위한 단체 활동 공간이 특징

설계자 : 김태영, 김현준 책임건축가 | 어반토폴로지

김태영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받았고, 한국건축사자격을 갖고 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며, 2017년 이후 서울시 건축정책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현준은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영국 AA스쿨에서 디플로마를 받았고, 영국건축사 자격을 갖고 있다. 현재 국립강원대학교 건축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두 사람은 위상적 관점을 이용해 공동체의 새로운 삶의 방식을 구현하는 공유 공간, 공공 공간을 만드는 작업에 관심이 많고 다양한 사례를 만들기 위해 협업하고 있다.

 

 

You might also like

Nº4 MAGAZINE BRIQUE

CHEONGUN RESIDENCE

HANOK 3.0

₩19,600

vol.2 BRIQUE DESIGN BOOK

Butterfly House

₩15,600

Nº3 MAGAZINE BRIQUE

LIVE URBAN

FIGHTING HOUSE

₩19,600

Nº2 MAGAZINE BRIQUE

Yellow Stone House

The Square

₩19,600

Nº1 MAGAZNIE BRIQUE

Crevice

Orange Cube House

₩19,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