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유에스아키텍츠 B.U.S Architecture

B.U.S는 ‘규정하지 않은 시작점(By Undefined Scale)’의 약자로 건축사무소가 추구하는 방법론을 의미하면서, 대중교통 중 ‘버스(bus)’처럼 여러 사람이 쉽게 접근하는 대상이 되고 싶다는 의지를 담았다.

Detail

‘건축’은 단순히 ‘건물’의 대체 단어가 아닌 그 속에 담긴 공간과 콘텐츠를 통해 끊임 없이 주변과 소통하고 변화하는 하나의 문화현상이다. 비유에스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는 건축과 공간을 매개로 일어날 수 있는 유의미한 상상력을 기반으로 도시, 문화, 사람 간의 다양한 관계설정에 주목하고 건축의 ‘구축’보다 ‘과정’에 집중하여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비유에스는 철자 그대로 버스B.U.S.라는 소통의식에 대한 의지와 By Undefined Scale 즉, 규정되지 않은 시작점이라는 우리가 추구하는 방법론을 가리킨다.
우리는 우리의 작업들이 급변하는 사회와 현실의 흐름 속에서 자리잡을 수 있는 적절한 위치를 파악하여,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구현되고자 한다. 때문에 그것은 건축을 비롯한 어떤 규모나 방식일 수 있으며, 결과물들이 소통과 상상의 기회를 가져다 주는 ‘가치 있는 과정(정류장)’이 되길 희망한다.

‘Architecture’ is not merely an alternative word for ‘building’, but a cultural phenomenon in which it incessantly changes and communicates with its surroundings through the spaces and contents contained in it. Based on the meaningful imagination that may arise with architecture and space as media, we pay attention to the setting-up of the various relationships between cities, cultures, and people and continue to work focusing on ‘process’ rather than on ‘construction’ of architecture. In this context, B.U.S. refers to our will toward the communication consciousness called BUS, as its spelling indicates, and to ‘By Undefined Scale’, the very method that we pursue for, that is, ‘the undefined scale’, or the ‘undefined starting point’.
We intend to find an appropriate position in which our works can be located amid the stream of our rapidly changing society and reality and embody it in a sustainable way. This is why we hope that it will become some scale or method including architecture and a ‘valuable process (station)’ where the results will bring us the opportunities for communication and imagination.

 

Architect

 

조성학 소장(왼쪽)과 박지현 소장 ⓒBRIQUE Magazine

2014년 박지현, 조성학 건축가가 공동 설립했으며, 현재는 우승진 건축가까지 3인 공동 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Related Projects

후아미 HOOAMI

에디터. 박종우  글 & 자료. 비유에스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B.U.S Architecture   다섯 땅이 모인 집터 작은[…]

우-물 Woo-Mul

에디터. 장경림  글 & 자료. 비유에스건축 B.U.S Architecture   당진 양지마을 당진시 면천면의 한적한 시골길[…]

쓸모의 발견

글 & 자료. 비유에스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B.U.S Architecture  정리 & 편집. 박시은 인턴   ‘쓸모의 발견’이라는[…]

고고익선 高高益善

제주도의 한 바닷가 마을에 건물 네 동이 옹기종기 모여있다. 우정 깊은 두 남자의 집념과 의지가[…]

제주 아도록정실 Adorok Apartment

공동주택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느끼는 점 중 하나는 공동주택에 임대세대 뿐만 아니라 클라이언트도 함께 거주하며, 기존 시장보다[…]

수수강정 soo soo gang-jeong

글 & 자료. 비유에스건축  B.U.S Architecture   어린 아이들이 제주에서 지내며 느낄 수수하고 담백한, 느리고[…]

양평 브리사 Brisa House

글 & 자료. 비유에스건축  B.U.S Architecture   # Prologue 이른 나이에 은퇴를 하게 된 30대[…]

바위집 Rock house

글 & 자료. 비유에스건축  B.U.S Architecture   # 바위와 공존하는 대지 전원에서의 삶을 소망하며 전망[…]

오솔집 Osolzip

글 & 자료. 비유에스건축  B.U.S Architecture   오솔집의 건축주는 8살 큰 딸, 7살 둘째 아들,[…]

효창동 첫 집 The first house in Hyochang-dong

글 & 자료. 비유에스 건축  B.U.S Architecture   작은 땅에서의 건축, 단면이 곧 평면이다. 20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