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랩 Z_Lab

“우리의 시작은 창업 이전 실무에서 경험한 도시, 건축의 시련과 결핍에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도시 도시는 더 나은 미래가치를 찾고 지속가능함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각종 규제, 계획, 협약 등의 구속 아래 도시민의 욕망을 제어하고자 하지만, 실상은 이러한 규제를 피해 만들어지는 비정상적인 건축물과 용도가 도시를 망가트리는 것을 목격한다.   건축 국내의 건축 설계에서 건축가의 역할은 […]

Detail

“우리의 시작은 창업 이전 실무에서 경험한 도시, 건축의 시련과 결핍에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도시
도시는 더 나은 미래가치를 찾고 지속가능함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각종 규제, 계획, 협약 등의 구속 아래 도시민의 욕망을 제어하고자 하지만, 실상은 이러한 규제를 피해 만들어지는 비정상적인 건축물과 용도가 도시를 망가트리는 것을 목격한다.

 

건축
국내의 건축 설계에서 건축가의 역할은 더욱 한계를 느꼈다. 공간을 만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공간 기획과 프로그램은 건축주 또는 시행사의 역할로 바라보고 있고, 인허가와 실시 설계 납품 이후의 현장에서 건축가의 역할은 우선순위에서 제외되었다. 그리고 건축주-시공자의 역할 사이에 목소리를 높이기 쉽지 않았다. 또한 대부분의 개인 건축주의 건축에서 건축적 공간의 완성 이후 공간은 그 디자인과 설계의 의도와 다른 각종 조명, 가구, 소품 등이 채워지면서 건축가가 생각한 공간의 상상은 점점 퇴색됨을 경험한다. 건축가가 채우지 못하는 영역은 브랜드 디자이너, 인테리어 디자이너, 가구 디자이너의 몫으로 남는 듯 보였다.

 

건축가 = 토탈 디렉터
하나의 공간이 완성되기까지 그 공간에 대한 가장 많은 상상력과 이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건축가임을 부정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더욱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끌고가 그 공간의 완성이 건축가의 일관된 시선으로 사용자에게 전달되기를 원했다. 이를 위해 우리는 건축가를 건축공간에 대한 디자인으로 제한하지 않고 기획, 브랜드 디자인, 건축, 인테리어, 스타일링, 시공까지 전반을 아우르고자 한다.

 

개인 건축주와 마이크로 건축
특히 이러한 역할이 큰 파급을 갖는 경우는 개인 건축주의 작은 프로젝트이다. 예산과 규모가 여유롭지 않은 개인 건축주에게 각 분야의 전문가를 선정하여 의뢰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우며 공간을 디자인해줄 건축가가 나머지 영역까지 함께해줄 수 있다면 그 힘은 개인 건축주에게 더할 나위 없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다방면의 기획과 영역을 구분하지 않는 디자인은 공간이 작을수록, 작아서 부족한 건축이 아닌, 더 집중감 있고 밀도 높은 완성으로 다가온다.

 

지속가능성
우리의 이러한 생각과 행동은 예상 이상의 반응으로 돌아온다. 사용자가 하나하나 만지게 될 끝단의 감성까지 매만진 우리의 생각들은 젊은 세대들에게 큰 반향으로 돌아오고 브랜드를 가진 공간은 그 공간적 가치가 공고해지면서 트렌드와 시장 상황에 흔들리는 건축이 아닌 굳건히 지속되는 건축 공간이 완성되었다. 우리는 이것이 건축의 지속가능성의 방법 중 하나라 생각한다.

 

건축의 연결, 수평적 마을호텔
프로젝트가 쌓이고 몇몇 지역에서 의미있는 작업이 연속되면서 새로운 도전을 고민하고 있다. 보통의호텔은 경험과 환대, 다양한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대규모의 자본과 전문화된 인력으로 제공하고 있다. 우리는 이런 건물 단위의 수직적인 호텔을 마을 단위에서 수평적으로 경험하게 하고자 한다.
우리가 호텔, 스테이의 프로그램에 집중하는 이유는 한 두 시간 머무는 상업 공간이 아닌, 공간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보낸다는 점이다. 마을의 작은 서점은 리셉션의 역할을 하고 아기자기한 골목은 객실로 향하는 공용 공간과 복도가 된다. 다양한 크기와 컨셉의 집들은 각기 다른 테마의 객실이 될 것이다. 혼자 또는 둘, 가족, 단체 등의 다양한 타입의 게스트가 정감있는 골목길 속의 집에 머물며 시간을 보내는 일은 마을을 24시간 살아있도록 만들어준다. 또한 마을의 카페와 음식점은 훌륭한 레스토랑과 라운지 펍이 되고 마을 곳곳의 숨겨진 이야기와 역사는 그 자체로 훌륭한 컨텐츠가 되어 여행을 돕는다. 숙소의 운영과 관리는 마을 사람들이 담당하게 되고 마을은 트렌드나 자본에 휩쓸리는 상업 공간이 아닌 유기적인 경제 공동체가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서촌이라고 불리우는 서울의 구도심과 지랩의 프로젝트가 가장 밀집된 제주의 조천에서 하나 둘 현실화를 하고 있다. 이 생각은 인내력과 함께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유지되는 마을은 아름다운 우리의 구도심과 시골 마을의 공간 구조를 보존하면서 각각의 공간의 이야기와 개성이 후대에 계속될 수 있다는 믿음에 기반한다.

 

건축 이후의 고민, 스테이폴리오
우리의 시도는 공간을 완성한 이후까지를 고민하게 되었다. 완성된 공간이 그 기획에 맞게 지속되며 유지되기 위해서 이러한 공간을 운영하고 알릴 수 있는 플랫폼의 필요성을 느낀다. 직접적인 운영이든, 운영자 대부분은 건축주 에게 운영방법을 교육하든 운영의 경험은 공간의 의미를 지속시킬 수 있다고 본다. 또한 이런 의미 있는 공간들을 모아 대중에게 알릴 수 있는 채널을 운영하며 이 채널이 우리와 비슷한 생각과 가치를 갖는 사람들의 경제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경제적으로도 지속가능함이 완결된다 생각한다. 이러한 채널은 스테이폴리오stayfolio.com로 발전된다.

 

Architect

 

노경록 Kyungrok Noh | 대표, 책임건축가
박중현 Junghyun Park | 대표, 디자인 디렉터
이상묵 Sangmuk Lee | 대표, 크리에이티브 매니저

 

 

Related Project

누와 Nuwa

글 & 자료.  지랩 Z_Lab   서촌 누와는 서울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동네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