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핫플’ 8곳 개관

에디터. 이현준 자료. 서울특별시

 

서울시가 서울역 주변의 서계‧중림‧회현동에 새로운 도시재생 핫 플레이스로 육성할 앵커시설 8곳을 조성, 지난 28일 일제히 오픈했다. ‘앵커시설’이란 복합상업시설 중에서도 특히 집객성을 띠고 있는 핵심 시설을 말한다. 주민 공동이용 시설을 확충하는 동시에 문화생활에 소외된 지역에 문화거점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시설 운영을 통해 일자리와 수익을 창출하고 이 일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기반이자 지역 주민이 주도하는 자립모델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색 공연, 강의, 런칭쇼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시민들의 발길을 모아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중림동 중림창고 ⓒ서울특별시
중림동 은행나무집 ⓒ서울특별시

 

각 공간은 ‘재생’의 매력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일반주택과 건물을 매입해 개조하거나 신축했다. 공공건축가가 참여해 저층 구릉지의 장점과 각 공간의 특성을 살리는 방향으로 리모델링과 신축을 병행했다. 건축 단계부터 주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냈고, 건물의 상태 등을 고려해 리모델링 또는 신축공사를 진행했다.
서울시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붐업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주요 입지를 선정하고, 일반주택과 건물 총 열 곳을 매입해 공간을 확보했다. 지역별 주민협의체를 통해 주민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고, 전문가‧관계자 워크숍을 수 차례 열어 각 앵커시설의 활용 용도와 운영 방향을 정했다. 이번 8개 시설 개관을 시작으로 내년 중으로 나머지 2개 시설도 순차적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회현동 회현사랑채 ⓒ서울특별시
서계동 청파언덕집 ⓒ서울특별시
서계동 코워킹 팩토리 ⓒ서울특별시

 

한편,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은 서울역, 중림동, 회현동, 서계동, 남대문시장 일대 총 5개 권역(195만㎡)을 아울러 종합 재생하는 내용이다. 서울시는 철도로 단절된 서울역 주변의 동-서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2017년 12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서울로7017을 중심으로 주변지역 재생을 추진해 왔다.

 


 

서울역 일대 8개 앵커시설

 

ⓒ서울특별시

 

중림창고 | 전시·판매‧문화활동 복합공간 (중림동)
은행나무집 | 청파언덕의 상징인 은행나무가 있는 문화예술공간 (서계동)
청파언덕집 | 서울역이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마을카페 (서계동)
감나무집 | 공유 부엌과 공유 서가 (서계동)
코워킹팩토리 | 봉제패션산업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력 거점 공간(서계동)
계단집 | 주민 바리스타들이 선사하는 스페셜티 마을 카페 (회현동)
회현사랑채 | 목조구조가 눈에 띄는 도시형 마을 회관 (회현동)
검벽돌집 | 쿠킹스튜디오와 음식 관련 교육‧체험 공간 (회현동)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