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고가 하부’ 전시 개최

에디터. 박종우  자료. 서울도시건축전시관

 

ⓒSeoul Hall of Urbanism & Architecture

 

서울 시민들에게 고가하부 공간의 다양한 활용법을 제시하는 전시 ‘시민 품으로 돌아온 6개 고가하부’가 2월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지하 3층 갤러리3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서울 도심 내 기반시설 중 이용이 저조한 고가하부 공간을 커뮤니티 거점으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고가차도의 새로운 변신에 관심을 가지고, 고가하부 공간을 지역 커뮤니티 거점으로 조성해 생활 SOC* 모델을 확립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생활 SOC로서의 역할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기본 구상을 마련하고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SOC(Social Overhead Capital, 사회간접자본) : 생산활동과 소비활동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해 주는 자본의 하나. 도로·항만·공항·철도 등 교통시설, 전기·통신, 상하수도, 댐, 공업단지 등을 포함한다. 

 

전시관의 바닥 그래픽 ⓒjoosungdesignlab

 

그 결과 2018년 4월 성동구 옥수 고가하부활용사업을 시작으로 총 5곳의 고가하부 공공 공간이 조성되었고, 노원구 노원역 고가 ‘공공시설물 디자인 및 노후 고가하부 경관 개선’의 설계가 마무리 단계로 올해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이렇게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난 6곳의 고가하부 공공공간을 친숙하게 소개하고자 기획 및 설계과정, 조성 및 운영 성과 등 지난 5년간 추진된 사업을 기록·정리한 것이다.   

전시 공간에는 새롭게 달라진 6개의 고가하부공간을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대형 모형과 조형물, 건축가의 설명 영상, 사진 등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별도로 구획된 전시 공간에서는 고가하부의 변경 전후를 지역 주민들이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인터뷰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일 3회 입장, 1회당 50명에 한해 관람 인원이 제한되고 있으며, 관람 희망자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3월부터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관람도 가능하다. 

 


전시명.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고가하부 Return of the lost space

일시. 
2021년 2월 16일 ~ 2021년 4월 25일

장소.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지하 3층 갤러리3

고가하부별 테마 및 건축가.
옥수 고가하부 ‘문화가 흐르는 고가하부’ – 친환경 실내 문화 공간 / 조진만(조진만 건축사사무소)
이문 고가하부 ‘지붕마당’ – 야외 휴게, 문화, 놀이의 개방형 공간 / 국형걸(이화여자대학교)
한남1 고가하부 ‘(비)일상의 수목원’ – 휴식을 주제로 하는 열린 시민 공간 / 천장환(경희대학교, 이머시스)
금천 고가하부 ‘도심 속 조명상자’ – 스마트 도서관 중심의 문화 공간 / 안대호(건축사사무소 니즈건축), 박진희(호서대학교)
종암사거리 고가하부 ‘분절된 광장’ – 생활 체육 중심의 복합 공간 / 박정환, 송상헌(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
노원역 고가 ‘머무름의 장소로서의 고가하부’ – 공공시설물 디자인 및 경관 개선 / 강예린, 이치훈(건축사사무소 SoA) 

관람 예약.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 yeyak.seoul.go.kr   

문의. 
02-736-8050
sdk@kia.or.kr

홈페이지.
www.seoulhour.kr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