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 4일부터 코엑스에서 열려

에디터. 김윤선 자료. 디자인하우스

 

 

‘제18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12월 4일부터 8일까지 닷새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열린다. 2002년에 시작해 올해 열여덟 번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역량 있는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해 알리고 국내 브랜드들의 디자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된 디자인 전문 전시다. 지난 17년간 총 1533개의 브랜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4260여 명의 디자이너를 배출, 누적 관람객 103만 명이 다녀가 국내 디자인 산업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디자인 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는 ‘서울 에디션Seoul Edition’을 주제로 흥미로운 창작자와 풍부한 문화 콘텐츠, 개성 강한 지역색이 뒤섞인 ‘서울’의 창조력에 주목한다. 최신 유행과 전통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도시 ‘서울’을 각 디자이너와 브랜드가 재해석하여 다양한 디자인 콘텐츠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디자인 주도 기업(디자이너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새로운 디자인 이슈를 제안하는 기업·브랜드의 콘텐츠 전시) ▲디자인 전문 기업(제품, 그래픽, 패션, 엔터테인먼트, IT, 교육기관, 라이프스타일 등 각 분야의 디자인 전문 기업·브랜드 프로모션) ▲영 디자이너 프로모션 (월간 <디자인>이 선정한 디자이너 60명의 셀프 브랜딩 소개) ▲글로벌 콘텐츠 (해외 디자이너, 창작자, 브랜드의 디자인 프로모션) ▲일러스트레이션 관 ▲지속 가능 라이프스타일 관 등으로 구성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올해 새롭게 구성된 ‘지속 가능 라이프스타일 관’에서는 폐기된 자원에 디자인, 창의성을 더해 ‘새 활용’을 위한 디자인 솔루션을 보여주는 제품들이 공개된다. 최근 세계적으로 ‘지속 가능성’에 대한 사회적 고민이 확산됨에 따라 쓰레기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류 티켓 및 포스터 사용을 자제하고 구조물 낭비를 줄이는 등 행사장 차원에서의 ‘필(必) 환경’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일러스트레이션 관’에서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선정한 ‘올해 주목해야 할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전시가 펼쳐진다. ‘하나두리’, ‘이사림’, ‘조구만 스튜디오’ 등이 참여했다.

부대 행사로 ▲디자인 세미나 ▲서울디자인스폿(월간 <디자인>이 선정한 서울 전역의 다양한 디자인 스폿 소개)도 진행된다.
디자인 세미나는 글로벌 전문가들의 새로운 비전과 혁신적 사고에 대한 디자인 인사이트 강좌로 화려한 컬러와 패턴을 특징으로 에르메스, 발렉스트라 등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해온 디자이너 ‘베단 로라 우드(Bethan Laura Wood)’ 등을 포함한 글로벌 연사가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두 행사는 12월 4일, 5일 양일간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열리며 전 강좌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된다.

이번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기존 B홀 보다 더 넓어진 C홀로 확장되어 진행되며, 국내외 유명디자이너를 포함해 25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일시.
2019년 12월 4일(수) ~ 12월 8일(일) 10:30~19:00 (4일과 8일은 18:00까지)

장소.
코엑스COEX 3층 C홀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디자인 세미나: 컨퍼런스홀 401호

입장료.
1만2000원
*디자인 세미나: 1일권 (현장등록 23만원), 전일권 (현장등록 39만1000원)

주관.
월간 <디자인>

후원.
산업통상자원부, 서울특별시, 한국디자인진흥원, 서울디자인재단,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홈페이지.
https://seoul.designfestival.co.kr/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