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페인트, 몽골 시장 진출… 품질 경쟁력으로 승부

에디터. 이현준  자료. 조광페인트

 

몽골 대형 유통그룹인 노민홀딩스가 운영하는 건자재마트에 입점한 조광페인트

 

조광페인트(대표 양성아)는 2일 몽골 울란바토르에 다섯 번째 현지 공식 대리점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몽골 현지 대리점인 에스엠티컴퍼니는 충남 천안에서 4대째 조광페인트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는 상미건설(대표 유세현) 산하 대리점으로, 2018년 9월 몽골에 진출해 1년이 채 되지 않아 대리점을 5개로 늘리며 시장확장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 

유호창 에스엠티컴퍼니 대표는 “몽골에 아파트, 빌딩 등 건축 붐이 일어남에 따라 건축용과 가구용 페인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조광페인트 제품은 국내뿐 아니라 몽골에서도 프리미엄 제품으로 꼽히는 등 이미지가 좋아 시장 경쟁력이 있을 거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2018년 KOTRA 보고서에 따르면 몽골은 전 세계 29개국으로부터 페인트를 수입하고 있으며, 그 규모는 약 800만달러(약 94억9600만원)에 달한다. 몽골 현지 페인트 시장은 저렴한 중국산 페인트 공급으로 인해 현지 업체가 가격 경쟁력을 잃고 폐업함에 따라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그 중 수입 1위 국가는 한국이며 점유율은 약 42%이다. 이어 러시아 25%, 중국 18% 순으로 한국, 중국, 러시아 3개국의 몽골 페인트 시장 점유율이 전체의 85%에 달한다.

조광페인트는 그동안 몽골 3대 기업인 노민홀딩스(NOMIN HOLDING)가 운영하는 건자재 마트 입점 외에 몽골의 프리미엄 아파트 건설사인 LBH와 공급계약 체결, 주요 가구사와 기술개발 협약체결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또 중앙아시아 및 글로벌 페인트 시장 확대를 위해 에스엠티컴퍼니와 전략적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덧붙였다.

조광페인트는 2000년 중국 사무소 개소, 2007년 베트남 현지 법인 ‘조광 비나(Chokwang Vina)’를 설립하는 등 동아시아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바 있다.

 

| 조광페인트 www.ckpc.co.kr

조광페인트(Chokwang Paint)는 1947년 설립된 건축, 공업, 중방식 등을 취급하는 종합 도료 회사이다. ‘다음 세대 행복까지 생각하는 친환경 기업’을 모토로 세계 일류 친환경 화학기술로 대한민국 도료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종합도료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산 사상구에 본사를 두고, 충북 음성에 제2공장 및 연구소가 있으며, 전국 5개 광역시와 중국에 영업소를 두고 있다. 2018년 3월부터는 경기도 군포시에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의 첨단 신축 연구센터인 ‘조광페인트 이노센터’를 준공해 운영 중이다. 계열사로는 베트남의 조광비나(Chokwang VINA), 선박용도료 전문 회사인 조광요턴(Chokwang Jotun) 등이 있다.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