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문화비축기지’ 선정

에디터. 김윤선 자료.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건축기획과

 

2019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선정된 ‘문화비축기지’ (설계: ㈜알오에이건축사사무소)

 

서울시가 제37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문화비축기지’ (설계: 허서구, ㈜알오에이건축사사무소)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문화비축기지(서울시 마포구 증산로 87, 연면적 8,030.28㎡)’는 근대 산업공간인 석유비축 기지를 리모델링해 문화적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작품으로 기존 탱크의 강렬한 이미지와 부지의 특수성을 반영해 완성도 높게 연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불확실한 프로그램에도 불구하고 각 탱크 구조의 특성을 잘 살려 새로운 건축공간과 문화적 프로그램을 도입한 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다양한 프로그램의 도입과 활성화, 공간의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도 기대를 얻었다.

 

‘문화비축기지’ 내부 모습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며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한 건축물과 공간환경을 장려하기 위한 상이다. 서울의 건축문화와 기술발전에 기여한 건축 관계자를 시상하여 격려하는 취지로 1979년 시작해 올해 37회를 맞이했다.

올해는 총 133작품(일반 건축 123작, 녹색 건축 10작)이 응모된 가운데 6월 27일 서류심사와 7월 1일, 7월 3일 이틀간의 현장심사를 거쳐 수상작품을 선정하였다. 서울시립대학교 이충기 교수를 포함한 건축가 7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1차 서류심사에서 15작품을 선정하고 그중 14작품에 대해 현장을 확인하여 대상 1작품, 최우수 4작품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은 총 4점으로 서소문역사공원 및 역사박물관(설계: 윤승현, ㈜건축사사무소 인터커드)과 아모레퍼시픽 본사(설계: David Chipperfield, ㈜해안건축+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무목적(無目的)(설계: 홍영애, 건축사사무소 moldproject), KB청춘마루(설계: 김시원, ㈜종합건축사사무소 시담)가 선정됐다.

서소문역사공원 및 역사박물관(서울시 중구 칠패로 5)은 장소성, 상징성, 역사성이 공존하는 대지에 종교적 상징성과 공공성을 완성도 높게 표현한 작품으로 지상부는 시민이 이용하는 공원시설로, 지하는 전시 등 공공시설과 종교적 상징 공간으로 계획했다. 특히 지하공간의 빛과 동선을 이용한 공간 표현과 완성도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아모레퍼시픽 본사(용산구 한강로 2가)는 사옥건물이 가지는 보편성을 극복하고 전체와 부분의 조화, 도시 풍경을 끌어들이는 오픈 공간으로 존재감을 잘 표현하였으며 단순한 형태 안에서 풍부한 공간을 계획하고 내외부를 관통하는 경관을 연출한 점과 높은 건축적 완성도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아모레퍼시픽 본사’ (설계: David Chipperfield, ㈜해안건축+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무목적(無目的)(종로구 누하동 22)은 소규모 대지임에도 전면도로와 후면 골목을 연결하는 열린 통로를 확보하는 공공성을 잘 표현하였고 서촌의 도시적 상황에 어울리는 공간계획 및 마감재료 계획과 각 공간마다의 세밀한 배려가 돋보였다.

KB청춘마루(마포구 홍익로 18)는 민간 소유 건물임에도 홍대 앞이라는 장소성에 공공성을 극대화한 계획 개념이 높은 평가를 받았는데 평범한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계단을 매개로 공공성과 장소성을 극대화하여 다양한 도시 풍경을 담는 지역 명소로 재탄생시킨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은 일반 5점, 녹색건축 1점으로 총 6점이 선정되었다. 일반에서는 우란문화재단(설계: 이충렬, ㈜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 사비나미술관(설계: 이상림, ㈜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설계: 조경찬, 터미널7 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주)), 서울식물원(설계: 박도권,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얇디얇은 집(설계: 신민재, 에이앤엘스튜디오건축사사무소)이, 녹색건축에서는 더 넥센 유니버시티(설계: 김태만,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가 선정되었다.

 

우수상을 수상한 ‘얇디얇은 집’ (설계: 신민재, 에이앤엘스튜디오건축사사무소) ⒸHanul Lee

 

건축명장은 시공이 우수한 건축물 1점에 대하여 수상하는 것으로 아모레퍼시픽 본사(시공: 류병길, 현대건설(주))가 선정되었다.

한편 전문가 심사와는 별도로 실시된 시민투표(엠보팅)로 2,835명이 참여(1인당 최대 3작품 투표) 하여 사비나 미술관(1,224표), 서소문역사공원 및 역사박물관(1,046표), 서울 식물원(1,018표) 등 3작품이 선정되었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 건축상을 통해 발굴된 서울시 우수 건축물들이 도심 건축이 가지는 공적 가치를 향상시키고 도시의 활력을 높이기를 바라며 시민들에게는 좋은 건축문화를 누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6일 ‘2019 서울건축문화제’에서 개최되며, 수상작 전시는 9월 6일(금)~9월 22일(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시상식 장소: 문화비축기지 T2 공연장 / 전시장소: 문화비축기지 T6 전시장)

건축상 수상자(설계자)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이, 건축주에게는 건축물에 부착하는 기념동판이 수여된다.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