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아트센터, <포스트 아파트 Post APT> 공연 개최

에디터. 김윤선 자료. 두산아트센터

 

 

‘두산인문극장 2019 : 아파트’의 마지막 공연인 <포스트 아파트 Post APT>가 6월 18일부터 7월 6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apce111에서 열린다. <포스트 아파트 Post APT>는 오늘날 한국을 상장하는 보통의 건물이 된 ‘아파트’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경험, 이상과 가능성을 담은 공연이다.

아파트는 한국의 주요 거주 양식으로, 급격한 경제성장 속에서 때로는 욕망과 성취의 대상으로 때로는 차별과 좌절의 공간으로 다양한 상징과 의미를 가지며 지난 반세기 동안 많은 변화를 거쳤다. 아파트에서 나고 자란 ‘아파트 키드’란 새로운 개념이 나타났고, 아파트를 동시대 한국의 미(美)로 탐구하는 사람들과 아파트 공동체를 꿈꾸는 사람들 또한 생겨나고 있다.

<포스트 아파트 Post APT>는 이러한 아파트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경험, 이상과 가능성을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통해 모색한다. 이를 통해 우리는 ‘집이란 무엇인가?, 우리는 서로에게 어떤 이웃인가? 하우스(House: 집, 주택, 가옥)에서 홈(Home: 특히 가족과 함께 사는)으로 전환은 가능한 것인가? 그동안 무심코 지나쳐온 집의 소리, 풍경들은 무엇이 있을까?’에 대한 의문을 통해, 각자가 생각하는 집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을 것이다.

 

공연장 이미지. 공연 중 이동이 있을 수 있고 좌석은 자유석이다.

 

공동 구성을 맡은 안무가 정영두, 건축가 정이삭, 작곡가 카입(Kayip), 영화감독 백종관 등은 각자의 분야에서 실력을 쌓아온 창작자들이다.

안무와 연출을 맡은 정영두는 2004 일본 요코하마댄스 컬렉션에서 ‘특별상’과 ‘대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은 바 있다. 그는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에게 아파트(집)는 어떤 것이며, 아파트라는 생물(生物)은 무엇을 먹고 살아가는지 찾고 싶다.”고 공연의 취지를 밝혔다. 공연 공간과 건축은 2016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큐레이터 및 작가로 참여했던 정이삭이 맡았고, 2010 문화체육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음악 부분에 선정된 작곡가 카입이 사운드를 담당했다. EBS국제다큐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는 영화감독 백종관은 영상을 총괄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부터 1년간 ‘아파트’에 대한 자료조사, 인터뷰 및 현장답사 등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발견한 질문과 고민을 무용, 음악, 영상, 공간건축 형태로 구현해 기존과 다른 새로운 형식의 공연으로 선보인다.

 

공동 구성을 맡은 창작자들 (왼쪽부터 정영두, 정이삭, 카입, 백종관)

 

두산인문극장은 두산아트센터가 2013년부터 시작한 통합기획으로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과학적, 인문학적, 예술적 상상력이 만나는 자리다. 매년 다른 주제로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 현상에 대해 근원적 질문을 던지며 함께 고민해왔으며, 올해는 ‘아파트’를 주제로 공연 3편 외 강연 8회, 전시 1편을 오는 7월 6일까지 진행한다.

 


일시.
2019년 6월 18일(화) ~ 7월 6일(토)
화~금요일 20시, 토~일요일 15시, *월요일 쉼, 6월 26일(수) 4시, 8시 (2회 공연)

장소.
두산아트센터 Space111 (서울 종로구 종로33길 15)

입장료.
정가 35,000원 (두산아트센터 회원 28,000원, 20대 17,500원 / 10대 10,000원 / 60대 이상 10,000원)

관람 연령.
만 13세 이상

러닝타임.
100분

문의/예매.
두산아트센터 (02-708-5001) doosanartcenter.com
인터파크 (1544-1555) ticket.interpark.com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