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ART LIBRARY’ 개관

에디터. 박지일  자료. 현대카드

 

현대카드의 다섯 번째 라이브러리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Art Library’가 지난 9일 문을 열었다. 2017년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를 만든 이후 5년 만이다.

 

<사진 제공=현대카드>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는 ‘컨템포러리 아트contemporary art’를 주제로 한 다양한 서적과 자료를 한데 모았다. 현대카드가 컨템포러리 아트를 주제로 선정한 것은 컨템포러리 아트가 지니는 특성 때문이다. 컨템포러리 아트는 동시대의 시각을 반영하는 현재성을 지니면서도, 현대카드가 중요하게 생각해온 디자인과 맥락을 같이 한다. 실제로 현대카드는 오래전부터 컨템포러리 아트 분야와 관련한 다양한 전시를 후원해 왔다. 지난 2006년 미국 뉴욕현대미술관(MoMA)과 파트너십을 맺고 주요 전시를 단독 후원해 온 데 이어, 2016년 개관한 전시 공간 ‘현대카드 스토리지’를 통해 글로벌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전시해왔다.

 

<사진 제공=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이번 아트 라이브러리를 조성하면서 건축적 화려함보다는 미술사적 가치를 인정 받는 작가 및 작품 관련 서적들로 채우는 데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현대카드는 아티스트가 직접 만든 책으로 그 자체로 예술 작품으로 불리는 ‘아티스트 퍼블리싱Artists’ Publishing Books’을 비롯해 전 세계 미술관 등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은 희귀본 등 6,000권이 넘는 컨템포러리 아트 관련 도서를 수집했다. 장서 선정에는 뉴욕현대미술관 큐레이터, 독일 슈테델슐레 예술대학 학장 등 컨템포러리 아트 현장에서 국제적인 전문성을 인정받은 북 큐레이터 4인이 참여했다.

 

<사진 제공=현대카드>

 

이와 함께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에서만 볼 수 있는 ‘전권 컬렉션Complete Collection’도 준비했다. 전권 컬렉션은 어떤 책이나 잡지의 처음부터 최근까지의 발행본 전체를 모은 것이다. 뉴욕현대미술관이 개관한 1929년부터 최근까지 발행한 전시 도록 710권 전체와 베니스 비엔날레가 시작된 지난 1895년부터 지금까지 선보였던 카탈로그 98권 전체를 비롯해 아티스트와 기획부터 제작까지 협업해 ‘컨템포러리 아트의 실험실’이라 불렸던 ‘파켓 매거진Parkett Magazines’ 전권을 아트 라이브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현대카드>

 

유명 미디어 및 퍼포먼스 작품을 경험할 수 있는 ‘무빙 이미지 룸Moving Image Room’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컨템포러리 아트의 확장에 큰 영향을 준 유명 작가의 1960~70년대 미디어 및 퍼포먼스 작품과 기록물들을 시청할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는 다소 추상적이라고 느껴질 수 있는 컨템포러리 아트를 더 깊이 이해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조성한 일상과 아트의 경계를 허문 공간”이라며 “아트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자신만의 속도와 방식으로 컨템포러리 아트를 즐길 수 있을 것”이고 말했다.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는 현대카드 회원 본인 및 동반 2인까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현대카드 DIVE 앱 회원도 본인에 한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DIVE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위치.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248

운영시간.
오후 12시 ~ 오후 9시(화~토)
오후 12시 ~ 오후 6시 (일요일 및 공휴일)
매주 월요일 및 설∙추석 연휴 휴관

문의.
02-2014-7899

SNS.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hyundaicard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