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한옥학교 ‘한옥건축교실’ 개최

서울시, 시민한옥학교 ‘한옥건축교실’ 개최

3월30일부터 매주 토요일 6주간 서울 한옥지원센터에서

서울시와 사단법인 문화다움은 한옥 거주민과 한옥에 관심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옥건축교실’을 3월 30일부터 5월4일까지 매주 토요일(6주간) 운영한다.

올해로 5회를 맞은 ‘한옥건축교실’은 한옥의 기본이론과 설계·시공 과정을 다루는 이론 강의로 구성된 기본 과정(4강)과 최근 한옥의 건축 경향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현장답사 및 워크숍으로 구성된 심화 과정(2강) 등 총 6강으로 구성된다.

기본 과정은 한옥 분야 전공 교수와 건축사가 진행하며 다양한 사례 소개를 통해 한옥을 잘 알지 못하는 초심자도 이해하기 쉽도록 했다.

1강은 ‘짓는 한옥: 전통과 현대의 차이’라는 주제로 전통한옥의 기본 이론을 바탕으로 현대한옥의 개념과 현대인의 생활에 어울리는 설계 방식 등 이론 및 계획 분야를 다룬다. 강의는 한밭대학교 건축학과 박수훈 교수가 진행하며, 강의 후에는 진화하는 현대 한옥의 경향을 주제로 간담회가 예정되어 있다.

2강은 ‘고쳐 쓰는 한옥’이다. 건축사가 한옥 수선을 위해 건축주들과 상담했던 사례들을 토대로 설계의 전반적인 진행 과정과 설계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등을 설명한다. 강의는 지유건축사사무소 송혜경 소장이 맡았다.

3강과 4강은 ‘한옥의 겉과 속’이라는 주제로 한옥의 고질적인 문제인 단열 성능 취약, 수납 공간 부족 등에 대한 해결법을 중심으로 시공 시 주안점을 알아본다. 내부공간 시공은 북촌 HRC 김장권 소장이, 외부공간 시공은 지유한옥연구소 이동범 소장이 각각 강의한다.

5~6주차는 심화 과정으로 기본 과정에서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건축사와 함께 북촌에 소재한 한옥들을 현장 답사한다. 답사를 통해 이론과 실제의 연관성과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답사 후에는 한옥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 나눔과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건축사와 수강생이 함께하는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은 주거문화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소중한 문화자원”이라며 “한옥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우리 고유 주거문화의 가치를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체험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옥건축교실’은 서울 공공 한옥인 한옥지원센터에서 진행한다.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고, 20명 이내로 선착순 모집하며, 수강료는 무료다. 수강신청은 서울한옥포털 (http://hanok.seoul.go.kr)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북촌문화센터(02-741-1033)로 문의하면 된다.


대상  한옥에 관심 있는 만 18세 이상 시민 20여명 내외

수강기간  2019년 3월 30일(토)~5월 4일(토) 14-16시 (매주 토요일 총 6회)

장소  한옥지원센터(종로구 계동2길 11-7)

신청기간  2019년 3월 20일(수)~3월 29일(금)

수강신청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 홈페이지 공지사항 / 북촌문화센터 (02-720-8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