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 to Collection
Browsing Tag

일삶빌딩

기사: 우리 동네 성수동에 어떤 집을 지을까?

성수동은 여전히 ‘핫’하다. 연일 새로운 공간이 문을 열고, 이곳저곳 건물을 고치거나 새로 짓느라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다. 이런 성수동의 질주에 다른 방법으로 동참한 이도 있다. 성수동 토박이인 70대 부부다.

기사: 일과 삶이 공존하는 동네, 일과 삶이 공존하는 집

30년 넘게 성수동에 살아온 건축주에게 성수동은 집이자, 일터이며 고향이다. 새로운 것이 밀려오는 가운데 성수동 만의 고유함을 지켜내며 '동네에서 환영받는 집'으로 거듭난 노부부의 집 이야기를 소수건축에게 들어본다.

기사: 성수동 건축가의 성수동 집 짓기

'3/1(일삶)빌딩'은 소수건축 개소 초창기에 성수동 토박이가 의뢰한 성수동에 있는 집이다. 뻔한 표현이지만 그야말로 '성수동의, 성수동에 의한, 성수동을 위한’ 집이랄까. ‘성수동 건축가’의 ‘성수동에 집 짓기’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