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 Architects
이데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IDÉEAA
책임 건축가 Architect in Charge
강제용 Jeyong Kang, 전종우 Jongwoo Jun
건물 위치 Location
광주시 동구 동명로14번길 14 14, Dongmyeong-ro 14beon-gil, Dong-gu, Gwangju-si, Korea
건축 형태 Type
신축 New-built
건축 용도 Programme
근린생활시설 Commercial Facilities, 단독주택 Single Family House
대지 면적 Site area
530.06㎡
건축 면적 Building area
299.84㎡
연면적 Total floor area
832.81㎡
규모 Building scope
3F, B1
건폐율 Building to land ratio
56.57%
용적률 Floor area ratio
131.82%
주요 구조 Main Structure
철근콘크리트 RC
외장 마감재 Exterior finish
노출 콘크리트
구조 Structural engineer
㈜ 이든구조컨설턴트 Eden Structural
전기/통신 Telecommunication equipment
아이에코 ENG
완공 연도 Year completed
2017
사진가 Photographer
최진보 Jinbo Choi

라티스 빌딩 Lattice Building

이데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IDÉEAA
ⓒJinbo Choi
에디터. 김유영  글 & 자료. 이데아키텍츠 IDÉEAA

 

광주시 동구 동명동은 고급 개인 주택들이 자리하고 있던 곳으로, 시간이 흐르며 빈집이 조금씩 생겨나고 그 자리에 개성 있는 카페들이 들어서면서 점차 활기를 띠고 있다. 건축가 우규승이 설계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를 대표하는 종합 대학교인 ‘조선대학교’ 사이에 위치해 일정한 문화 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이러한 입지 조건을 가진 대지에 카페와 독립 서점, 단독주택을 합친 복합 근린생활공간을 만드는 일은 건축가로서 무척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Previously known as an upscale residential neighborhood of Gwangju’s Donggu district, Dongmyong-dong is quickly reinventing itself into a hip and vibrant neighborhood lined up by trendy cafes with great youth appeal. Its proximity to the ‘Asia Culture Center’ designed by architect Kyu Sung Woo and Chosun University, Gwangju’s leading university, also attracts great demand for cultural outlets. Project to design a multi-purpose building featuring a café and independent bookstore on the 1st and 2nd floor as well as a residential unit on the 3rd floor in such landscape was an attractive opportunity that would be coveted by most architects.

 

ⓒJinbo Choi

 

건축주는 직접 운영할 카페와 서점, 그리고 거주할 단독주택을 함께 신축하고자 했다. 따라서 이 건물은 굉장히 사적이면서도 동시에 누구든 편하게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이어야만 했다. 상충하는 조건을 안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At the same time, however, satisfying the client’s conflicting requirements to design a building that should serve not only as a private property serving his business – café and bookstore – and residential needs but also public space to accommodate the general population signaled many challenges that lie ahead. 

 

다이어그램 ⓒIDÉEAA

 

우리는 ‘이 건물을 사적인 개인주택으로 볼 것인가, 공적인 문화시설로 볼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출발했다. 건축주의 첫 번째 요구사항은 적절한 폐쇄성을 띤 사적 건물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다. 이는 직접 거주할 단독주택이라는 측면을 고려한 요구였다. 동시에 카페와 문화 공간에 많은 사람이 찾아오도록 설계해야 했으므로, 여느 공공건물처럼 건물 전면에 오픈 스페이스를 배치하고 커다란 정문을 두는 방식으로 계획하기는 곤란했다.

Issue of defining the identity of the building as a home for private ownership or cultural outlet open to the public marked the beginning of the design process. To that end, the client’s demands and needs were carefully analyzed. First and foremost, he emphasized the building to be a private property with ensured privacy, which was understandable as he planned to make it his residence.
At the same time, however, the building had to be designed to be readily accessible and inviting to the public given to facilitate the other purpose of the building: commercial property with a café and cultural outlet. Design elements such as wide open spaces at the front or expansive windows typically applied to public buildings were not appropriate.

 

입구 전경 ⓒJinbo Choi
1층 독립 서점 ⓒJinbo Choi
1층 근린생활시설 ⓒJinbo Choi

 

우리가 찾은 결론은 ‘도로에서 본 외관은 엄격하고 폐쇄적이되 건물 안쪽에 커다란 마당을 두는 것’이었다. 이렇게 하면 외부에서 진입한 건물 사용자들이 안마당을 공유하며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건물 내부로 들어서면 남향의 햇빛을 머금은 안마당이 나타난다. 안마당은 지하 선큰sunken 공간, 1·2층 테라스, 스탠드형 옥외 계단과 3층 주택의 발코니로 둘러싸여 시선의 교류뿐 아니라 공유 활동이 실제로 이뤄질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낸다. 건축에서는 흔히 ‘공용면적’이라 불리며 부속 기능을 담당하는 계단과 발코니, 복도가 안마당에서 한데 어우러지면서 건물의 실질적 주인공이 된다.

Instead, plan was developed to keep the facade facing the road stern and concealed but create a wide open courtyard on the other side. The harsh façade works as a filter to screen out any unwanted attention, and the courtyard is ready to welcome visitors and offer an effective space to cater to various activities.

Entry into the building leads to the south-facing courtyard, which is surrounded by the sunken space in the basement, terraces on the 1st and 2nd floor, exposed staircase with wide steps, and balcony on the 3rd floor. No matter where you are, people can easily communicate and participate in activities with the courtyard as an anchor. Elements such as staircase, balcony, or hallways that are labeled as ‘common use area’ and relegated to the role of a supporting cast also converge at the courtyard to take the front stage as the main character.

 

내부 마당 ⓒJinbo Choi
내부 마당 전경 ⓒJinbo Choi
2층 실내 전경 ⓒJinbo Choi
2층 발코니 ⓒJinbo Choi
ⓒJinbo Choi

 

외부에서 보이는 엄격히 정렬된 구조는 이 건물이 맘껏 접근하기 어려운 사적 소유물임을 드러낸다. 동시에 그 프레임 사이에 창호를 뚫어 활용했다. 1층 창호는 대부분 열어 두어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카페의 입구로 기능하지만, 3층 주택으로 올라갈수록 창호가 점차 메꿔지도록 계획했다. 공적 영역에서 사적 영역으로의 변화가 입면에서도 느껴지도록 하려는 의도였다.

Rigid frame of the exterior sets a clear boundary for the building as a private property.
Windows and doors on the ground floor left mostly open and leaves no room for mistaking the space to be anything but an inviting café, and those openings gradually close up as they ascend to the residential unit on the 3rd floor. Transition from the public domain to private domain is clearly visible from the exterior.

 

ⓒJinbo Choi
3층 주택 ⓒJinbo Choi
3층 주택 중정 ⓒJinbo Choi
외벽 디테일 ⓒJinbo Choi

 

우리에게 라티스 빌딩 프로젝트는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이 혼재되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양성적인 공간’에 대한 탐구였다. 이 건물의 안마당은 아무에게나 허락되지 않는 비밀의 정원이면서, 한편으로는 모두에게 열린 (개인 주택마저도 드러나게 되는) 야외 마당이기도 하다. 외부 입면의 정렬된 그리드 구조 패턴 사이로 안마당이 투과돼 보이도록 내부 공간에 기둥이나 벽체를 최소화한 것도 건물의 양면성을 보여주기 위한 장치 중 하나이다. 

Lattice Building offered a chance to explore the bipartisan space where the arbitrary border between private and public domain is blurred. While the courtyard of the Lattice Building is designed as a private garden with ensured privacy, it also serves as a public square anyone and everyone can access including getting a glimpse of the owner’s private home. Neatly sectioned grid-pattern structure applied for the exterior makes the Lattice House look severe, but the interior is laid out as open as possible with minimal use of columns and walls and visible through the courtyard, which is an effective mechanism that demonstrates the building’s bipartisan identity.

 

ⓒJinbo Choi
ⓒJinbo Choi

 

흔히 도시에 들어서는 건축물에 대해 공공성을 띠기를 권유한다. 이는 아무리 개인 소유 부동산이라 할지라도, 도시 공간 속에서는 공공재로서 역할을 한다는 인식에서 비롯한다. 보통은 공개공지와 같은 법적 제안을 통해 개인 소유 대지를 일부 내어주는 방식으로 이를 충족시키곤 한다. 그러나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공공성을 더하는 방식이 공개공지처럼 겉으로 드러나는 적극적인 공유는 아니었다. 대신 ‘안마당’이라는 타협을 통해 오히려 더욱 소통하는 공간이 완성되었다.

Buildings in the urban landscape, regardless of their specific use, are typically obligated to embrace certain degrees of social responsibility. Even though their ownership and use are private, their existence within the public domain entails ownership by the public. Building codes such as Open Public Space requirement are in place to facilitate benefit of private ownership of property to be shared by the public. It may not be a direct form of ensuring a building’s social responsibility such as abiding by building codes, courtyard of the Lattice House is an innovative compromise as a more effective medium connecting the interest of the public and private.

 

ⓒJinbo Choi
ⓒJinbo Choi
ⓒJinbo Choi

 

설계 Architects
이데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IDÉEAA
책임 건축가 Architect in Charge
강제용 Jeyong Kang, 전종우 Jongwoo Jun
건물 위치 Location
광주시 동구 동명로14번길 14 14, Dongmyeong-ro 14beon-gil, Dong-gu, Gwangju-si, Korea
건축 형태 Type
신축 New-built
건축 용도 Programme
근린생활시설 Commercial Facilities, 단독주택 Single Family House
대지 면적 Site area
530.06㎡
건축 면적 Building area
299.84㎡
연면적 Total floor area
832.81㎡
규모 Building scope
3F, B1
건폐율 Building to land ratio
56.57%
용적률 Floor area ratio
131.82%
주요 구조 Main Structure
철근콘크리트 RC
외장 마감재 Exterior finish
노출 콘크리트
구조 Structural engineer
㈜ 이든구조컨설턴트 Eden Structural
전기/통신 Telecommunication equipment
아이에코 ENG
완공 연도 Year completed
2017
사진가 Photographer
최진보 Jinbo Choi
You might also like

달 아래 세 가족 집

해담건축 건축사사무소 Architectural Design Group HAEDAM

가화만사성

건축사사무소 삼간일목 Samganilmok

아산 대동리 주택

유타 건축사사무소 UTAA Company

성원초등학교 메이커스페이스

구보건축사사무소 GUBO Archit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