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나다워지는 우리만의 집에서

[Story] 집을 집답게 만드는 것들
©BRIQUE Magazine
에디터. 윤정훈  사진. 노경, 윤현기

 

① 원칙 위에 세운 취향의 집 — ‘과학자의 집’ 공간 이야기
② [Interview] 가장 나다워지는 우리만의 집에서 — 정의헌, 백성혜 건축주

③ [Architects] 평범과 비범 사이 — 노말건축사사무소 


 

2층 거실 책상에 앉아 자석 놀이를 하는 아빠와 아이의 상기된 목소리가 할머니가 있는 1층 거실까지 잔잔히 울려 퍼진다. 같은 시각 할아버지는 지하에서 당구를 치거나 TV를 보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집의 진정한 가치는 짓고 나서야 비로소 드러난다고 했던가. 외피에 가려진 뼈대부터 창, 욕실, 천장과 같은 인테리어 요소, 크고 작은 기물까지. 한 지붕 아래 느슨하게 연결된 가족의 집엔 구성원 개개인의 사소하지만 확고한 취향이 반영되어 있다. 물리적으로 집을 이루는 것은 건축 자재이지만 집을 집답게 만드는 요소는 바로 그러한 것들일 테다. 구석구석 나를 닮은, 가장 나다워지는 집을 통해 엿본 가족의 특별할 것 없는 일상.

 

백성혜(왼쪽), 정의헌 건축주 ©BRIQUE Magazine

소개를 부탁드려요. 두 분 모두 기초 과학 연구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고요.

백성혜ᅠ기상청 산하 연구기관에서 근무하고 있어요. 기상예보를 위한 한국형 수치 예보 모델을 개발하는 업무로, 쉽게 말해 자연 현상을 수치적으로 풀어내는 일이에요.
정의헌ᅠ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아내와 저 둘 다 물리학을 전공했고 외국 유학 중 만나 2015년 한국에 들어왔죠.

 

한국에 들어와 어떤 집에서 살았나요? 집을 짓기로 결심한 이유가 궁금해요.

백성혜ᅠ아파트에 살며 이 집을 짓기까지 세 번 이사했어요. 집은 한국에 들어올 때부터 짓고 싶었어요. 2016년쯤 협소주택을 알아봤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더라고요. 결국 포기했죠. 그러다 아이가 어느 정도 자라니 부모님과 함께 살면 어떨까 싶었어요. 부모님은 손주랑 같이 지내니 좋고, 저희로선 아이를 봐주실 수 있으니까요.
정의헌ᅠ외국에서 오래 살아 그런지 아파트가 답답하게 느껴졌어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지내며 집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죠. 부모님은 이전에 해운대에 살아서 너른 마당을 원했는데 기존의 주택 중엔 마땅한 게 없어 직접 짓게 됐습니다. 이 일대는 택지의 4분의 1만 건축할 수 있어 자연히 마당이 넓은 편이었죠.

 

©Kyung Roh

 

부모님을 모시고 살면 불편할 거란 걱정은 없었어요?

백성혜ᅠ주위에서 걱정했지만 시부모님과 오래 알고 지냈기에 같이 살아도 좋겠다 싶었어요. 오히려 든든해요. 아이를 두고 외출해도 걱정이 안 되고, 야근하고 늦게 들어오면 식사도 챙겨주셔서 친부모님과 살던 때도 생각나요. 모시고 산다는 생각은 안 들고 다만 가족이 확장된 느낌이에요.

 

 

‘과학자의 집’ 전체 이야기를 담은 ‹브리크brique› vol.12 👉더 알아보기

ⓒBRIQUE Magazine

 

You might also like

당신이 앉는 모든 순간

공간을 넘어 일상을 빛내는 조연, 시디즈 ‘올데이 체어’ 에가·버튼

원칙 위에 세운 취향의 집

[Story] ‘과학자의 집’ 공간 이야기

평범과 비범 사이

[Story] 노말건축이 말하는 '과학자의 집'

공간의 표정, 경험의 온기

[What’s your Flavor] ② 워프앤우프

이솝 스토어의 디자인 방법론

[Focus] 이솝의 글로벌 스토어 전략

브랜드라는 세계

[What’s your Flavor] ① 서비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