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과 비범 사이

[Story] 노말건축이 말하는 '과학자의 집'
©BRIQUE Magazine
에디터. 윤정훈  사진. 노경, 윤현기  자료. 노말건축사사무소

 

① 원칙 위에 세운 취향의 집 — ‘과학자의 집’ 공간 이야기
② [Interview] 가장 나다워지는 우리만의 집에서 — 정의헌, 백성혜 건축주

③ [Architects] 평범과 비범 사이 — 노말건축사사무소 


 

평범하다는 뜻의 ‘노멀normal’에서 알파벳 r을 빼면 ‘노말nomal’이 된다. 이를 이름으로 삼은 노말건축사사무소(이하 노말건축)는 평범함을 통해 비범함에 닿고자 한다. 다양성의 시대에서 평범과 비범을 가르는 기준은 명확치 않으나 최소한의 보편적 가치를 지니지 않은 공간을 보통 수준보다 뛰어나다고 할 순 없을 것이다. 하나의 집을 만듦에 있어 노말건축이 유일하게 고수하는 원칙은 건축주와의 소통. 밀도 높은 상호작용을 통해 만들어진 과학자의 집에는 집에 대한 건축주의 세심한 요구 사항, 이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더해진 건축가의 설계적 해법과 감성이 얼기설기 엮여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함은 없지만 치열한 고민이 응축된 이 집을 제법 비범하다고 해도 좋을 이유다.

 

(왼쪽부터) 이복기, 최민욱, 조세연 노말건축 소장 ©BRIQUE Magazine

 

프로젝트의 시작이 궁금해요. 건축주와는 어떻게 만났나요?

최민욱ᅠ2년 전 건축주로부터 메일을 받았어요. 본격적인 설계 의뢰를 하기도 전이었는데, 건축주의 성향이 대번 드러나는 내용이었죠. ‘연두네 집짓기’라는 제목의 프레젠테이션에 요구 사항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었어요. 대지 면적과 용적률, 층고 제한과 같은 정보부터 집을 짓기로 한 동기, 예산, 가족 구성원의 성격은 물론 시간대별 일과와 생활 패턴까지. 공간별  층고나 비치할 기물의 치수뿐 아니라 이 모든 것을 토대로 직접 스케치한 평면도까지 수록돼 있었죠.

 

©Kyung Roh
©Kyung Roh

 

프로젝트에 관한 글에서 ‘좋은 집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결국 건축주와 함께하는 과정에 달려 있다고 했죠.

최민욱ᅠ집은 한 번 지으면 수십 년은 사니까 거주자의 생활 패턴이 잘 녹아 들어가야 해요. 따라서 충분한 소통이 필요하죠. 건축주의 요구 사항은 크게 두 가지였어요. 부산에 사는 부모님과 서울에 사는 건축주 가족이 함께 살게 된 만큼 ‘따로 또 같이’ 있을 수 있는 집이었고, 다른 하나는 집의 쾌적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에 대한 충분한 고려였죠. 그래서 패시브 설계와 관련한 연구 자료를 주고받는 일도 많았어요. 저희가 그간 진행해온 어떤 프로젝트보다 많은 소통이 이루어진 프로젝트예요.
조세연ᅠ좋은 집에 대한 기준은 프로젝트마다 달라요. 건축주가 좋은 집의 기준을 정확한 수치와 근거에 두고 있다 보니, 단순히 감성적인 접근만으론 충분하지 않았죠. 과학자의 집에는 다름 아닌 그 건축주에게 좋은 집은 무엇인가에 대한 치열한 고민이 담겨 있다고 할 수 있어요.

 

단순한 의견 교환이 아니라 설계안을 두고 연구하고 토론하는 과정이 있었다고요.

최민욱ᅠ주고받은 메일이 300여 통에 이르러요. 책 한 권 낼 정도죠. (웃음) 구성원의 생활 패턴에 더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공간 크기를 센티미터 단위로 제안하거나, 건축물의 실질적 성능을 확인하는 방식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어요. 시뮬레이션을 통해 도면상 기밀, 열교에 취약한 부분을 찾고 시공 전 현장에서 테스트 목업을 수차례 진행했어요. 외부와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부분은 시공 후 기밀 테스트를 별도로 실시했고요. 반대로 디자인에 있어서는 건축가의 의지를 많이 존중해주었죠.
이복기ᅠ건축주가 설계안에 직접 의견을 표시하는 영상을 보내오기도 했어요. 전체 면적에 비해 넣을 공간이 많아 드레스룸이나 화장실을 최소 치수로 계획했는데, 나름의 근거를 들어 다른 의견을 제시한 거죠. 수용할 부분은 수용하고 반박할 부분은 반박하며 함께 연구하고 토론하는 과정이 있었어요.

 

 

 

‘과학자의 집’ 전체 이야기를 담은 ‹브리크brique› vol.12 👉더 알아보기

ⓒBRIQUE Magazine

 

You might also like

당신이 앉는 모든 순간

공간을 넘어 일상을 빛내는 조연, 시디즈 ‘올데이 체어’ 에가·버튼

원칙 위에 세운 취향의 집

[Story] ‘과학자의 집’ 공간 이야기

가장 나다워지는 우리만의 집에서

[Story] 집을 집답게 만드는 것들

공간의 표정, 경험의 온기

[What’s your Flavor] ② 워프앤우프

이솝 스토어의 디자인 방법론

[Focus] 이솝의 글로벌 스토어 전략

브랜드라는 세계

[What’s your Flavor] ① 서비스센터